> 검색

행복으로 안내하는 인문학
 
과학기술과 인간정체성

김선희 저 | 아카넷

출판일 : 2012.02.29 | 페이지 : 280 쪽

ISBN-13 : 9788957332283

국내 주간 인기 OPB 순위 밖
국내 / 인문 주간 인기 OPB 순위 밖
1
  • 원페이지북은 인류 정보소통의 장이 되리라 확신합니다.[강요식-한국소셜리더십센터 소장]
  • 컨텐츠를 축약해 보여주는 원페이지북 전략은 정보화시대의 핵심기술이다.[이어령-전 문화부장관]
  • 원페이지북이 있어 대한민국의 미래는 밝다! [이시형-세로토닌문화원 이사장]
  • 지식의 재창조 원페이지북을 추천합니다! [김형석-(주)북팔 대표]
  • 원페이지북은 가치 있는 핵심정보의 우물입니다. 마구마구 퍼가세요![조원식-미래개발원 원장]
  • 온 인류가 인재가 되는 그날까지 힘껏 응원하고 지지하겠습니다.[이수연-워킹맘연소 소장]
  • 책을 누구나 자발적으로 읽게 하는 원페이지북 참 고마워요.[신경숙-소설가]
  • 궁극적으로 인류평화에 기여하는 원페이지북을 강력 추천합니다. [공용철-사색의향기문화원 원장]
Preview 원페이지북 Preview 책돋보기

과학기술과 인간정체성, 김선희, 아카넷 출판, 2012년 2월 발행


저자는 이화여자대학교를 졸업하고, 서강대학교 대학원 철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건국대학교 철학과에 재직 중이다.


1) .『과학기술과 인간 정체성』을 통해 우리가 기술 시대에 바람직한 인간 진화의 방향을 모색할 수 있다. - 네이버 -


1) 기술시대에 등장한 인간 정체성의 문제를 인간 종, 개인·자아 등 종합적인 차원에서 조명한다.
2) 과학기술이 인간에게 적용되는 구체적인 사례와 연구 결과들을 분석하고 철학적으로 살펴본다.


우리는 인문학을 통해 기술이 인간을 위한 기술이 되도록 인류의 공동선 모색, 민주시민 공동체 형성, 사유하는 민주시민 교육, 공공의식을 가진 정치적 주체를 육성해야 한다.

기술은 효율적인 수단만을 지향함으로써 목적을 숙고하거나 성찰할 기회를 배제시키는 경향이 있다. 따라서 맹목적인 기술 추구 시대에 인간은 삶의 의미와 방향을 상실하게 된다. 그 결과 인간은 미래에 대해 불안감을 안고 살아가게 된다. 그러므로 이러한 기술 시대의 부작용을 막기 위해서 인문학은 기술을 위한 기술을 지양하고 인간을 위한 기술이 되도록 조절해야 한다. 이를 위해 인문학은 인류의 공동선 모색, 민주시민 공동체 형성, 사유하는 민주시민 교육, 공공의식을 가진 정치적 주체를 육성해야 한다.


책머리에

제1장 서론: 과학기술과 인간 본성의 관계

제2장 인간 정체성의 문제: 인간 종의 차원에서

1. 유전공학과 인간 종의 경계 해체
2. 인간과 기계의 경계 문제
3. 기술 강화인에 의한 진화의 문제

제3장 자아 정체성의 문제: 개인의 차원에서
1. 개인의 경계: 확장과 분산
1) 원격 현존의 경우
2) 정보공간에서 자아의 분산과 다중자아
2. 개인 정체성의 문제
1) 사이보그 실험
2) 네트에 연결된 사이보그와 자아 정체성의 문제
3. 기술적 전체주의와 개인성의 상실: 조지 오웰의『1984년』

제4장 젠더 정체성의 문제: 성별의 차원에서
1. 여성의 범주와 젠더 정체성의 정치학
1) 가부장제 여성 범주의 해체
2) 정치적 범주로서 여성
2. 기술 시대의 여성주의 전략: 사이보그 페미니즘
1) 사이보그 되기의 상징
2) 젠더 정체성의 실천적 수행
3. 정치적 행위의 주체: 다시 여성의 몸으로

제5장 결론: 기술 시대의 새로운 문제와 인문학의 과제
1. 새롭게 등장하는 문제들: 거시적 문제와 미시적 문제들
1) 거시적 문제들
2) 미시적 문제들
2. 인간 긍정의 인문학
1) 인간 긍정의 의미와 가치 체계
2) 기술 강화의 논리 비판: 인간성의 가치
3. 결론: 기술 시대의 인문학의 길 - 인간을 위한 기술


무교모시는사람...

빅데이터, ...삼성경제연...

네트워크 ...서울대학교...

전체 1


혼밥 혼술은 생각하는 인간의 본능이 찾아낸 트랜드~ treeof6 0
철학자 김선희는 과학기술시대의 인간정체성에 대해 고민한다.
심리철학과 과학기술철학 그리고 몸까지 아우르는 저자의 관심주제가 흥미롭다

기술발전의 기반은 미래불안이 아니라 상호신뢰여야 할 것이다.
인문학은 이를 위해 무엇을 해야할까 저자는 묻고 제시한다.

1. 공공선의 공론화
2. 합의하는 시민의식
3. 사유하는 언어
4. 참여하는 정치

생각하는 인간정체성의 복원을 위해 이미지보다
언어를 통한 시민교육이 중요하다는 의견에 공감되었다.
잉여와 결핍의 시대에 자신의 사고력으로 자유롭게 생각할 틈이 없다.

혼밥혼술이 트랜드인 이유는 친구나 가족이 없어서가 아니라
사유하고 싶은 인간의 본능이 시공간의 틈을 만들어낸 게 아닐까

오자병법

오기
스마트비즈니스

세계를 누비는 ..

한만수
한스앤리

철학, 삶을 묻..

한국철학사상연구회
동녘

영어 공부 기술..

조승연 , 김윤정
한솔수북(한솔교육)

독서쇼크

송조은
좋은시대

정의란 무엇인..

마이클 샌델
김영사

꼭 알아야할 50..

Derek Doepker
Amazon Digital Services, Inc.

남자들은 왜 여..

세리 아곱
명진

가치있는 삶을 ..

송조은
좋은시대

진리를 깨닫게 ..

송조은
조은출판사

읽고 생각하고 ..

송조은
조은세상

정보! 나의 존..

송조은
좋은시대

좌파의 정부참..

로자 룩셈부르크 재단 브뤼셀지부
서울민주아카이브

라캉과 현대철..

홍준기
문학과지성사

이완용 평전

김윤희
한겨레출판

철학, 예술을 ..

조광제
동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