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색

감성을 새롭게 분할하라
 
감성의 분할

랑시에르 저 | 오윤성 번역 | b

출판일 : 2008. 2. 15 | 페이지 : 159 쪽
ISBN-10 : 9788991706101

국내 주간 인기 OPB 순위 밖
국내 / 인문 주간 인기 OPB 순위 밖
2
  • 지식의 재창조 원페이지북을 추천합니다! [김형석-(주)북팔 대표]
  • 궁극적으로 인류평화에 기여하는 원페이지북을 강력 추천합니다. [공용철-사색의향기문화원 원장]
  • 온 인류가 인재가 되는 그날까지 힘껏 응원하고 지지하겠습니다.[이수연-워킹맘연소 소장]
  • 원페이지북은 가치 있는 핵심정보의 우물입니다. 마구마구 퍼가세요![조원식-미래개발원 원장]
  • 원페이지북이 있어 대한민국의 미래는 밝다! [이시형-세로토닌문화원 이사장]
  • 컨텐츠를 축약해 보여주는 원페이지북 전략은 정보화시대의 핵심기술이다.[이어령-전 문화부장관]
  • 책을 누구나 자발적으로 읽게 하는 원페이지북 참 고마워요.[신경숙-소설가]
  • 원페이지북은 인류 정보소통의 장이 되리라 확신합니다.[강요식-한국소셜리더십센터 소장]
Preview 원페이지북 Preview 책돋보기

감성의 분할, 랑시에르, 오윤성 역, 도서출판 b, 2008년 2월 발행


1940년 알제리 출생, 프랑스 고등사범학교(Ecole Normale Superieure) 를 졸업했다. 파리 8대학에서 1969~2000년까지 철학 교수로 재직했고 현재 파리 8대학의 명예교수로 재직 중이다. 루이 알튀세(Louis Althusser)의 수제자로서 1965년 『자본론 독해, Lire le Capital』 작업에 참여해서 명성을 얻었으나 1968년 프랑스 학생운동을 기점으로 루이 알튀세와 결별했다.


랑시에르에 따르면 미학적인 것의 자율성은 제한적인 범주 안에서만 유효하다. 현실 안에서 미학적인 것-감성적인 것의 새로운 분배를 실현하는 한에서 그것은 정치지형에 관여하는 힘으로 전환한다. 미학적인 것은 현실에 대한 계몽적 자각이 아니라 “의미작용에 저항하는 것에 의해 야기된 감성적 또는 지각적 충격”에 의해서만 정치성을 발휘할 수 있다. (경향신문 2011. 4. 10.)


미학이 단순히 예술의 차원에만 한정되는 것이 아니라 감수성을 변화시키고 기존의 사회 질서를 변혁하는 정치적인 영역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정치는 우리들의 감성을 특정한 방식으로 분할하는 데 이에 맞서 새로운 감성의 질서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

정치는 우리의 감각을 특정한 방식으로 분배하고 배치한다. 그런데 만일 정치가 부패하고 잘못된 방향으로 흘러간다면 우리는 우리의 감각을 새롭게 질서 짓고 새롭게 배치해야 할 것이다. 그런 일을 담당할 수 있는 게 예술의 분야인데, 미학은 그래서 그 자체로 정치적이다.


서 문7
감성의 분할
1. 감성의 분할에 대하여 그리고 그것이 정치와 미학 사이에
정립하는 관계들에 대하여13
2. 예술 체제들에 대하여 그리고 모더니티 개념의 결점에 대하여25
3. 기계 예술들에 대하여 그리고 익명인들의
미학적. 과학적 지위 향상에 대하여41
4. 역사는 허구라고 결론지어야 한다면. 허구의 양식들에 대하여47
5. 예술에 대하여 그리고 노동에 대하여. 어떤 방식으로 예술 실천들이
다른 실천들에 관하여 예외에 속하는지, 그렇지 않은지57
정치화된 예술의 동시적 이중 효과
역사적. 해석학적 방법론65
보편성, 역사성, 평등 69
실정적 모순79
정치화된 예술85
슬라보예 지젝의 발문
랑시에르의 교훈 97
용어 해설 115
저자 소개 131
옮긴이 후기 143
색인 147


전체 2


미학의 정치 booklove 0
요약 : 지배권력이 자기의 방식대로 감성을 분할하고 배치하는 것에 반하여 새롭게 감수성을 탐구하고 ㅕ변화시켜 세상을 바꿀수 있고 미학이정치의 도구가 아니고 자체가 정치활동이다.

발견 : 과거 예술이모방과 재현이이었다. 는 점을 앎

느낌 : 정치예술이 분리되어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자체가 정치활동이란말에 공감하며
잘활용해서 사회를 변화시키길 기대하며 기쁘다.
인간적인 조건으로서의 감각적인 것을 새로이 나누는 ... 김미혜 0
우리는 정치라면 주로 지배권력이 나름의 논리체계를 가지고 진행하는 조직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랑시에르에게 그것은 폴리스, 치안에 불과하다. 그는 정치는 로고스를 가지고 있지 않은 민중이 지배권력의 사고방식을 부인하면서 구현된다. 정치는 예술이 인간적 조건으로서의 감각적인 것을 새로이 나누는 것과 마찬가지로 서로 감성을 나누는 것이 되어야 한다고 믿는다.

철학, 삶을 묻..

한국철학사상연구회
동녘

세계를 누비는 ..

한만수
한스앤리

오자병법

오기
스마트비즈니스

니체

백승영
한길사

독서쇼크

송조은
좋은시대

정의란 무엇인..

마이클 샌델
김영사

꼭 알아야할 50..

Derek Doepker
Amazon Digital Services, Inc.

남자들은 왜 여..

세리 아곱
명진

가치있는 삶을 ..

송조은
좋은시대

진리를 깨닫게 ..

송조은
조은출판사

읽고 생각하고 ..

송조은
조은세상

정보! 나의 존..

송조은
좋은시대

감각의 논리

들뢰즈
민음사

하이데거 존재..

하이데거
김영사

선언

네그리, 하트
갈무리

보르헤스의 미..

송병선
책이있는마을